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이효리와 인증샷’ 이상순 카페, 이틀만에 “쉬어가겠다”

이상순 “주민들에 불편함 끼쳐…예약제로 운영”
SNS 확산에 대기줄 100m 이르러


이효리의 남편 이상순이 제주도에 카페를 오픈한 지 이틀 만에 사과문을 올리며 임시 휴업 소식을 알렸다.

지난 2일 이상순이 운영 중인 카페 인스타그램에는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되어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내일(3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공지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상순이 운영하는 제주 카페를 찾은 손님들이 줄을 서있다. SNS 캡처

이상순은 지난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영업 이틀 만에 이상순 카페는 ‘제주 핫플’(핫플레이스)이 됐다. 제주를 찾은 여행객들은 급히 이상순 카페를 “꼭 가봐야 할 곳”이라며 여행지로 추가하고 있고, 제주 지역 커뮤니티에서는 이상순 카페 오픈 정보를 공유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는 모습과 편안한 옷차림의 이효리가 손님과 찍어준 사진이 공개되면서 순식간에 카페 앞 늘어선 대기 줄이 100m가 넘는 상황도 벌어졌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