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민 “괴물과 좀비로 가득찬 소굴”…이재명·박지현 저격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의 ‘미스터 쓴소리’ 이상민 의원이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의원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똑같은 궤변에 너무 염치가 없다”고 직격했다.

이상민 의원은 3일 오후 페이스북에 “지금의 민주당은 너무 많이 오염되어 있고 몰염치가 만연돼 있다”며 “최소한 대표적인 몇 사람은 참 대오각성하고 개과천선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에 대해 “피선 자격이 있는 권리당원도 아니고 지방선거 대패에 대한 책임도 있음에도 당 대표 출마를 운운한다”고 지적했다.

이상민 의원은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도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큰 책임을 져야 하는데 당 대표를 맡아 당 개혁에 나서 책임지겠다고 분위기 띄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둘 다 똑같이 궤변이고 너무 염치가 없다”며 “책임이 있어 물러서겠다는 게 아니라 오히려 나서겠다니 언제부터 우리 민주당이 이렇게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짓을 감히 하고 있냐”고 일갈했다.

이상민 의원은 “계파 해체 선언조차 못 하는 무기력증과 악질적 팬덤에 눈치 보거나 편승하려는 얄팍한 기회주의까지 더하여 바로 괴물과 좀비들이 가득 찬 소굴에 있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말 최소한 대표적 몇 사람만이라도 뒤로 물러서 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아니면 모순이 극대화되어 질적 변환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