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화된 홍콩’ 보여준 장면…열차로 홍콩 오간 시진핑, 신임 관료들의 ‘90도’ 인사

5년 전 홍콩 방문 때와 다른 행보
국가보안법 시행·선거제도 개편 이어
시 주석 방문으로 中·홍콩 일체화 쐐기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이었던 지난 1일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존 리 신임 행정장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무박 2일’ 홍콩 방문은 영국에서 중국으로 주권이 반환된 지 25년 만에 완전히 중국화된 홍콩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 주석이 비행기가 아닌 고속열차로 홍콩을 오간 것이나 홍콩의 신임 관료들이 시 주석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며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한 것 등이 상징적인 장면으로 꼽힌다.

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이틀 연속 홍콩을 방문하면서 고속열차를 이용했다. 광둥성 광저우와 선전을 잇는 고속철도가 2018년 9월 홍콩까지 연장, 개통되면서 선전에서 홍콩까지 14분이면 도착한다. 시 주석은 홍콩 방문 첫날 일정을 마치고 열차편으로 선전으로 이동해 숙박한 뒤 다음 날 다시 홍콩을 찾아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식 및 홍콩특별행정구 6기 정부 취임식에 참석했다.

시 주석이 5년 전 홍콩 방문 때 전용기를 탔던 것과 달리 올해 열차를 이용한 건 홍콩이 중국의 일부임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베이징에서 2000㎞ 떨어져 있는 홍콩까지 열차로 이동하는 데 8시간 56분이 걸리고 중국 내 58개 도시가 고속철도로 홍콩과 연결돼 있다고 강조했다.

주권 반환 기념식 및 정부 취임식이 열린 홍콩컨벤션센터에는 홍콩 깃발보다 큰 중국 오성홍기와 국가휘장이 내걸렸다. 홍콩 정부의 공식 행사 때 중국 국기와 국가휘장 사용을 의무화하도록 관련 조례가 지난해 10월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존 리 홍콩 신임 행정장관은 연단에 올라 시 주석 앞에 서서 오른손을 들고 취임 선서를 했다. 이어 신임 관료들이 단체로 취임 선서를 하고 리 장관의 소개에 맞춰 한 명씩 시 주석 앞으로 나와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했다. 캐리 람 전 행정장관은 5년 전 취임식 때 시 주석과 악수했을 뿐 고개 숙여 인사하지는 않았다.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일국양제는 강력한 생명력을 갖고 있으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보장하는 좋은 제도”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국가 주권, 안전, 발전이익을 수호하는 것이 일국양제의 최고 원칙”이라며 “이러한 전제 하에 홍콩과 마카오는 자본주의 제도를 유지하고 고도의 자치권을 누린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일국양제를 20번 언급했다.

리 장관의 취임 후 첫 언론 인터뷰는 시 주석 찬양으로 채워졌다. 그는 “시 주석의 홍콩 방문은 혼란에서 치유로 발전하는 홍콩에 의미가 크고 영향이 지대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의 희망과 요구를 실천하고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며 사회 각층과 함께 일국양제의 성공적인 실천을 이룰 것”이라고 다짐했다. 경찰 출신인 리 장관은 2019년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하며 부상한 인물로 지난 5월 행정장관 선거에서 선거인단 정원의 94%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 원칙에 따라 지난해 선거제도가 개편되면서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인단은 일찌감치 친중 인사들로 채워졌다. 지난 2020년에는 반중 활동을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시행돼 민주 진영은 발 붙일 곳이 사라졌다.

미국 CNN 방송은 “홍콩의 민주 진영 단체는 보안법 시행 이후 거의 해산됐고 남아 있는 단체 가운데 시 주석 방문 기간 집회 시위를 신청한 곳은 하나도 없었다”고 전했다.

홍콩의 변화를 지켜본 대만은 일국양제 방식의 통일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만의 중국 본토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는 지난 1일 “홍콩의 민주주의, 인권, 자유, 법치는 25년 전에 비해 심각하게 후퇴했다”며 “대만은 민주 선거를 통해 전 세계와 중국 공산당에 일국양제를 거부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표명했음을 거듭 밝힌다”고 강조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