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민통선 안 유곡천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파손된 굴착기 모습. 연합뉴스

강원도 철원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60대 남성 1명이 숨졌다.

3일 오전 9시40분쯤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유곡천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졌다. 이 사고로 60대 남성이 숨졌다.

당시 사고 현장에서는 소형 굴착기 1대가 수해 복구 작업을 벌이던 중이었다.

이 사고로 소형굴착기가 형태를 알아보기 힘들만큼 심하게 파손됐다. 또 이 폭발 여파로 인근 지역에 정전이 발생했다.

경찰과 군 당국은 현장을 통제하고 인명피해 상황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 당국은 “민통선 이북 지역에서 원인 미상 폭발로 민간인 1명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났다”며 “이번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 밝혔다.

철원=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