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야 원내대표 담판서 원 구성 합의 불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 구성 관련 담판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는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종 협상 결렬 시 4일 본회의에서 국회의장 단독 선출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여야는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협상이 끝내 결렬되고 민주당이 본회의를 열어 단독 표결을 강행한다면 국회는 또다시 격랑 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2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권 원내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박 원내대표와 각 당의 입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지만, 원 구성 협상에 이를 만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해서 논의를 해 나가자는 이야기를 하고 헤어졌다”고 밝혔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양당 원내대표 회동에 대해 “각자의 입장을 충분히 밝혔으나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면서 “다만 내일 본회의 전까지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야는 양보 없는 싸움을 펼치는 중이다. 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양보하는 조건으로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 축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설치, 검수완박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 관련 헌법재판소에 낸 소송 취하를 요구하고 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KBS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먼저 양보했기 때문에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가져올 차례”라며 “(합의가 안 되면) 내일은 국회의장을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의) 요구는 원 구성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검수완박법이 정당하다면 헌재 심판을 꺼릴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회 배분까지 단독으로 강행 처리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새로 선출되는) 국회의장이 원 구성 배분을 강제로 처리하고 나설 수 있다”며 “가능성은 낮지만 민주당이 합의를 파기하고 법사위원장도 가져가겠다고 하면 의석수에서 밀리는 여당 입장에선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으로선 또다시 ‘입법 독주 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는 점이 부담이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국민의힘과 합의가 안 되더라도 무조건 의장 선출을 강행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당내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구승은 오주환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