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처증 앓던 85세 남편, 78세 아내에 망치 내리쳐

의처증, 망상장애 질환 앓던 80대 남편
아내 의심해 머리 망치로 5번 내려쳐
살인미수 혐의 기소… 집행유예 선고

국민일보DB

앞집 남성과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해 70대 아내에게 망치를 휘두른 8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피고인이 고령인 점, 피해자인 아내가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이 유리한 정상으로 작용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문병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정모(85)씨에게 지난달 24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 3월 24일 오후 2시쯤 서울 은평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안방에 누워 쉬고 있던 아내 김모(78)씨의 머리를 망치로 5번 내리쳐 살해하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안와골절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정씨는 의처증, 망상장애 등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평소에도 아내가 앞집 남성과 외도를 한다고 의심해왔고, 이날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범행 뒤 “너 죽여 버리고 나도 죽는다”고 말하면서 수면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내를 살해할 목적을 가지고 범행을 계획했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질타했다. 다만 “피고인은 85세의 고령으로 의처증, 망상장애 등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데다가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