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이스트 교수가 학생들 뺨 때려” 폭행 논란 확산

SNS 폭로글 확산 “학교, 눈 가리고 아웅 식 대응”
카이스트 “인권윤리센터에 공식조사 의뢰”

사진 연합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교수가 연구실 소속 학생들의 뺨을 여러 차례 때렸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카이스트의 폭행 논란은 지난 1일 페이스북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계정에 폭로글이 올라오며 처음 제기됐다. 작성자 A씨는 ‘학생 인권’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근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본인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학과 징계위를 열었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라며 “공식적인 사과문 하나 없이 교수 평가 사이트에 올라온 ‘교수가 뺨을 때림’이라는 평가 글을 삭제해버리는 등 미온적이고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대응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수의) 실적이 우수해서 뽑았다 한들 폭행이라는 범죄를 저지른 교원을 학과에서 쉬쉬하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다는 대목에서 얼마나 썩어빠진 집단인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학과 징계위를 열었다는데 뭐가 중요하냐”며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페이지 갈무리

A씨는 “이게 카이스트가 추구하는 연구 환경이냐. 이런 식으로 처리할 거면 대학원생 인권위원회는 뭐하러 만들었느냐”라면서 “부디 실적과 인성이 동시에 겸비된 진정한 교육자를 뽑아달라.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땐 제 식구 감싸기식이 아닌 정당하고 합당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달라”라고 호소했다.

해당 글이 확산하자 카이스트 해당 학과는 교수와 대학원생 면담 등을 통해 경위를 파악했다.

카이스트 측은 3일 내·외부 위원이 사건을 공식 조사해 결과가 나오는 대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카이스트는 “윤리센터 내·외부 위원이 이 사건을 공식 조사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