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1~2데스로는 라이프의 멘탈을 꺾을 수 없다

LCK 제공

“많이 진 만큼 정신도 많이 차렸습니다. 이제 연승하겠습니다.”

KT 롤스터 ‘라이프’ 김정민이 스크림과 실전 간 간극을 좁히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T는 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에 2대 0으로 완승했다. KT는 이날 승리로 2승4패(+-3)가 돼 6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앞서 두 차례 연패를 겪었던 KT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정민은 “연승 기회를 얻었다는 것만으로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벌써 패배가 많이 쌓였지만, 대부분 강팀 상대로 졌다”며 “크게 상심하지 않고서 남은 경기를 전부 이기면 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자신감을 잃지 않은 채로 이날 경기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KT가 지난 1일 담원 기아에 져 연패를 기록했음에도 자신감을 잃지 않은 건 최근 연습 성적이 좋아서다. 김정민은 “스크림 성적이 워낙 좋은데, 실전에서는 그만큼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 “팀원들끼리 ‘연습 때만큼만 실전에서도 해보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최근 KT의 모토는 ‘대회를 연습처럼, 연습을 대회처럼’이다.

김정민은 연습과 실전의 간극을 줄이는 핵심 요소로 데스를 겁내지 않는 플레이를 꼽았다. 그는 “오늘도 1~2데스 정도는 ‘하면 하는 거지’하는 마음가짐으로 플레이했다”면서 “스크림에서는 그렇게 플레이하면 팀원들이 나에게 맞춰주고, 그렇게 해서 좋은 성적이 나온다. 실전에서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팀원들이 할 수 있는 것도 못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정민은 이날 1세트 때 레나타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정글 지역에서 두 차례 허무한 데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최근 플레이 스타일 변화를 시도했다가 연패를 당했다”면서 “나는 앞으로도 이런 스타일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이제 플레이오프 경쟁자들인 농심 레드포스, 광동 프릭스, DRX와 연이어 대결한다. 김정민은 농심의 경계대상 1호로 ‘비디디’ 곽보성을 꼽았다. 그는 “농심은 바텀 라인전에 힘을 주기보단 상체에 힘을 싣는다. (곽)보성이 형의 변수 창출에 많이 기대기도 한다”며 “보성이 형을 많이 견제하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