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정부 실패”라던 현근택, 친명들…文 찾아가 ‘엄지척’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친명(친이재명)계 의원을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이 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를 찾았다.

이수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 영상을 올리며 “평산마을에 대통령님 내외분을 뵙고 왔다. 밝게 웃으며 인사드리고 안부를 물었지만 서울 오는 내내 가슴이 너무 아파서 죄송스러웠다”고 적었다.

영상 속 시위 참가자들은 확성기로 욕설과 고성을 쏟아냈다. 이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의 폭언, 욕설, 비방, 허위사실, 소음 끝도 없이 이어지는 폭력에 기가 막혔다”고 했다.

이어 “여사님의 얼굴은 아픔이 가득하셨다. 대통령님은 반갑고 온화하게 우리를 맞아주셨지만 얼마나 힘드실까. 평화롭던 이 평산마을과 내외분께 다시 일상을 돌려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사저 방문에 동행한 의원들과 다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권인숙 이동주 천준호 김남국 김용민 장경태 박주민 의원 등이 함께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지난달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정부는 실패했다”고 평가한 이재명 캠프 전 대변인이었던 현근택 변호사도 동행했다.

사진을 보면 이들은 평상으로 보이는 자리에 상을 하나 놓고 흰수염이 덥수룩한 문 전 대통령과 옹기종기 모여 앉아 다과를 나눴다.

권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양산마을 방문 사진을 올리며 “문 전 대통령은 강건하게 잘 버티시며 정치적 혜안이 뛰어난 도인 같은 모습이었지만 여사님은 끝없이 쏟아지는 혐오의 욕설에 많이 힘들어하셔서 더욱 안타깝고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사저 주변에 주렁주렁 매달아놓은 수갑은 정말 끔찍했다”며 “온라인 돈벌이에 눈이 먼, 정치를 혐오하게 만들고 헌신적인 지도자의 씨를 말리는 복수의 정치관행을 끝낼 책임과 권한은 윤석열정부가 더 크게 가지고 있다. 이런 몰상식을 단호하게 끝내겠다는 현 대통령의 결단이 정말 필요다. 복수의 정치를 끝낼 여러 방안, 국회에서도 열심히 찾아 바꿔나가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