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제주 카페 꼭 해야하나” 전여옥 저격

이효리 이상순 부부. 인스타그램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제주도에 카페를 오픈한 것과 관련해 “꼭 커피숍을 해야 하느냐”고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이효리와 이상순 지난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도 카페를 찾아 손님들에게 인사를 전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순식간에 인파가 몰렸다. 개점 이튿날인 2일에는 대기 줄이 100m가 넘고 재료가 소진돼 조기 영업을 종료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카페 측은 긴 대기 줄로 인해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에 3일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 차후 예약제로 손님을 맞이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전 전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인구 60만 즈음한 제주에 9시 오픈하자마자 100m 줄서기. 결국 커피 재료가 다 떨어져 영업 종료를 12분 만에 써 붙였다”며 “이상순씨는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씨는 커피숍 손님들하고 사진 찍어준다? 엄청난 경쟁력”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러면 다른 주변 커피숍 초토화된다. 전 ‘아니 왜 이분들이 커피숍을 하나?’ 싶었다”면서 “커피숍은 한식당 등 음식점보다 또 다른 직종보다 이른바 진입장벽이 낮다. 그래서 제주도 골목까지도 커피숍이 들어서 있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생활 같다. 그러나 대부분의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 말리는 ‘생계현장’”이라며 “한때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열자 사회적 비난이 쏟아졌다. 재벌 딸이 골목 빵집 상권까지 위협하느냐는 거였다. 결국 재벌 딸들은 빵집 문을 닫았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이효리씨나 이상순씨는 ‘재벌 자제분’ 못지않다. 아니 더 낫다. 움베르토 에코는 ‘이 시대 왕족 귀족은 연예인’이라고 했다”면서 “전 이들이 재벌 딸들보다 사회적 영향력이 더 큰 ‘공인’이라고 생각한다. 이상순씨, 이효리씨 꼭 커피숍 해야 됩니까”라고 따져물었다.

이를 둘러싼 온라인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전 전 의원과 비슷한 의견도 있는 반면 자영업을 하는 건 개개인의 자유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