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있어 덕후들” 구독자 1280만 유튜버, 암 투병→사망

암으로 사망한 미국 유명 유튜버 '테크노블레이드'. 유튜브 캡처

구독자가 1280만명에 달하는 등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미국 유튜브 크리에이터 ‘테크노블레이드’가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2일(현지시간) UPI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테크노블레이드 유튜브 채널에 마지막으로 올라온 ‘잘 있어 너드들아’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테크노블레이드의 부친이 출연해 아들의 실명 ‘알렉스’(23)를 처음 공개하고 사망 소식을 전했다.

‘너드’는 영어권에서 게임·애니메이션 등 특정 분야에 열광하는 괴짜들을 지칭하는 단어다. 한 분야에 열광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우리말 신조어 ‘오덕후’와 의미가 비슷하다.

6분31초 분량의 이 영상은 조회수 4700만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동영상에는 추모 댓글도 100만건 이상 이어지고 있다.

테크노블레이드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플레이하는 콘텐츠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동안 이름 같은 신상 정보는 공개하지 않고 활동해 왔다. 그는 지난해 8월 암 투병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