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쇼핑몰 총격, 3명 사망·3명 중태…“22세 남성 체포”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필즈 쇼핑몰에서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한 쇼핑몰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사망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코펜하겐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3명이 사망했고, 부상자 가운데 3명은 중태라고 소렌 토마센 코펜하겐경찰청장이 밝혔다.

토마센 경찰청장은 “사건 직후 현장에서 22세 덴마크 남성을 체포했다”며 “체포 당시 이 남성은 소총과 탄약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백인 남성이 범인이라고 확신한다. 공범이 있다는 징후는 없다”며 단독 범행에 무게를 뒀다.

덴마크 코펜하겐 쇼핑몰 총격 사건. AFP연합뉴스

토마센 경찰청장은 “총격 사건의 동기를 추측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면서도 테러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총격이 발생한 곳은 코펜하겐 도심과 공항 사이에 있는 아마게르 지역에 있는 대형 쇼핑몰인 필즈 몰이다. 일요일을 맞아 쇼핑몰에는 많은 인파가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쇼핑몰 안에서 총을 발사했다.

목격자들은 현지 매체에 첫번째 총소리가 들렸을 때 100명이 넘는 사람이 출구 쪽으로 급히 향했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울면서 상점들에 숨기도 했다고 한다.

덴마크 코펜하겐 쇼핑몰 총격 사건. 로이터연합뉴스

한 목격자는 “쇼핑몰 내 옷가게에 가족과 함께 있을 때 3∼4번의 탕탕 소리를 들었다”면서 “마치 옆에 있는 상점에서 총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해당 쇼핑몰에서 1.6㎞ 가량 떨어진 한 콘서트장에서는 이날 오후 8시 영국 가수 해리 스타일스의 콘서트가 예정돼 있었다. 공연 주최 측은 로이터에 경찰과 긴밀하게 논의 뒤 콘서트를 취소하기로 했다.

또 세계 최고 도로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를 맞아 덴마크 프레데릭 왕세자가 주최하기로 한 왕실 리셉션 역시 취소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