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이조스 “정유사 압박 바이든, 잘못된 방향”…백악관과 또 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휘발유 가격을 내리라고 정유사들을 압박하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잘못된 방향”이라며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휘발유 가격 인상의 책임으로 정유사들의 탐욕을 지목했는데, 베이조스는 시장 경제 원칙을 모르는 소리라고 받아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주유소를 운영하고 휘발유 가격을 책정하는 회사들에 대한 내 메시지는 간단하다. 지금은 전쟁과 글로벌 위험의 시기”라며 “(휘발유) 비용에 반영할 수 있도록 청구 가격을 지금 당장 낮춰라”고 촉구했다.

베이조스는 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 트윗을 소개하며 “백악관이 이런 식의 발언을 지속하기에는 인플레이션이 너무 중요하다”며 “잘못된 방향이거나, 기본적인 시장 역학에 대해 깊이 오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인위적으로 정유업체를 압박하는 것은 가격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고, 가격 구조의 현실을 모르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다시 베이조스 트윗을 언급하며 반박에 나섰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유가는 지난달 약 15달러 하락했지만, 펌프의 가격은 거의 내리지 않았다”며 “기본적인 시장 역학이 아니라 미국 소비자를 실망시킨 시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베이조스를 향해 “석유 및 가스회사가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미국인을 희생시키면서 기록적인 이윤을 거두는 것이 우리 경제가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여긴다는 건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실제 미 정유업체 엑손모빌은 유가 급등으로 지난 2분기 잠정 이익이 180억 달러(23조4000억 원)에 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미국 국민은 갤런당 5달러씩 (내며)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며 “대통령은 가격을 낮추기 위해 여러 방면에서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유류세 유예 조치 등을 언급하며 “만약 모두가 협력한다면 우리는 갤런당 가격을 최소 1달러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베이조스는 지난 5월에도 인플레이션 대응 문제로 충돌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인플레이션 대책 중 하나로 법인세 인상을 언급했는데, 베이조스는 “바이든 행정부가 이미 과열된 인플레이션을 더 과열되게 만들고 있다” “허위 정보 위원회가 이 트윗을 검토해야 한다” 등의 강한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