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트남 불법체류자들 노래방서 ‘마약 파티’…33명 검거

국민일보DB

베트남인 불법체류자 33명이 노래방에서 마약 파티를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부산경찰청과 합동으로 마약을 거래하고 상습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베트남인 33명을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부산과 경남 일대에서 불법 체류 중이었던 이들은 3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있는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마약 파티를 벌이다가 붙잡혔다.

검거된 베트남인 중 A씨는 2018년 유학생으로 입국한 뒤 불법 체류 중인데, 자국 유학생 등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하고 복용한 혐의를 받는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부산과 경남에 있는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이나 클럽 등지에서 베트남인들이 주말 새벽에 모여 마약을 복용한다는 제보에 따라 단속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