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국정수행 ‘못한다’ 50.2%…2주연속 부정평가 앞서”

윤석열정부 출범 후 처음 ‘부정 평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 2주 연속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6월 5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4.4%,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0.2%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직전 조사인 6월 4주째보다 긍정 평가는 2.2% 포인트 줄었고, 부정 평가는 2.5% 포인트 증가했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의 차이는 5.8% 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0% 포인트) 밖이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 것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6월 4째주 조사에서는 긍정 46.6%, 부정 47.7%로 격차(1.1%p)가 오차범위 내였으며,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였다.

이번 조사에서 권역별로 보면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 대비 대구·경북(6.9%p↓), 광주·전라(6.6%p↓), 인천·경기(3.8%p↓), 대전·세종·충청(3.3%p↓) 등에서 떨어졌다. 서울에서는 긍정 평가가 2.6% 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연령대별론 50대(7.1%p↓) 30대(2.9%p↓) 60대(2.9%p↓) 70대 이상(1.0%p↓) 등에서 긍정 평가가 하락했고, 20대에선 긍정 평가가 2.2% 포인트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3.5%, 더불어민주당이 40.3%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1.3% 포인트 하락했고, 민주당은 0.8% 포인트 상승했다. 정의당은 0.2% 포인트 오른 4.4%로 나타났다.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윤 대통령의 긍정 평가와 국민의힘 지지율이 조정 없는 하락을 보이면서 연이은 저점을 경신하고 있다”면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전 정권 알박기 인사 탓’은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으로 평가된다. 당 윤리위를 앞둔 이준석 대표 갈등은 대통령 평가와 당 지지율을 동시에 잃은 요인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추경호 경제부총리의 ‘임금 인상 자제’ 발언은 고물가·고금리 상황에서 국민 감수성을 세심하게 살피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선관위 수사 의뢰도 악재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5%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