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통 위반 비무장 흑인에 60발 총격…공권력 오남용 논란


경찰이 교통 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25세 흑인 청년을 향해 60차례 이상 총격을 가한 사건으로 미국에서 공권력 오남용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총격 사건 당시 해당 청년이 비무장 상태였다는 게 확인되면서 비난이 확산하고 있다.

오하이오주 애크론시 스티브 마일렛 경찰서장은 3일(현지시간) 총격 장면을 담은 경찰 보디캠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시신에 60개 이상의 상처가 있다. 지켜보기 어려울 정도로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제이랜드 워커는 지난달 27일 오전 12시 30분쯤 교통 위반 조사를 위해 멈추라는 경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추격에 나선 경찰은 워커 차량에서 총성으로 추정되는 소음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는 운전석 쪽에서 한 차례 섬광이 나오는 장면이 포함됐다.

잠시 후 워커는 차에서 내려 주차장 쪽으로 도주했고, 경찰이 그를 쫓았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워커가 자신들을 위협하려 하는 행동을 목격한 뒤 총격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처음에는 테이저건을 사용했지만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마일렛 서장은 “얼마나 많은 총격이 있었는지 확신할 수 없다. 매우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커의 가족 변호인인 보비 디셀로는 “경찰관 8명이 워커에게 90발 이상을 발사했고, 60발 이상이 명중했다”며 “워커는 경찰을 향해 위협적인 행동을 전혀 취한 적이 없음에도 이런 사건이 벌어졌다. 도주하는 동안 총기를 손에 들고 있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도 워커의 차에서 권총과 장전된 탄창, 금반지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디셀로는 “워커는 최근에 총을 소지해, 익숙하지 않다. 우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워커는 교통 위반 이력이 있을 뿐 범죄 전과는 없다. 그의 여자친구는 최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한다.

마일렛 서장은 “경찰이 다른 사람을 향해 총을 쏠 때는 자신이 직면한 구체적 위협이 무엇인지 설명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며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현장 경찰의 진술을 들을 때까지 정확한 판단은 유보하겠다고 설명했다.

보디캠 영상이 공개된 이후 수백 명의 시위대가 경찰의 과잉진압을 비판하며 행진에 나섰다. 다니엘 호리건 시장은 4일 예정된 독립기념일 축제를 전면 취소하고, 평화로운 시위를 촉구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