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尹, 김승희 거취 “우리는 文정부와 달라…가부간 신속 결론”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여부와 관련해 “전 정부에 비교할 바가 아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도덕성 면에서도 전 정부에서 밀어붙인 인사들 보면 비교가 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 정부는 다르기 때문에 참모, 동료하고도 논의할 것”이라며 “어찌 됐든 신속하게 장관 후보자들이 일해야 하기 때문에 가부간 신속하게 결론을 내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결국 공무원이라고 하는 건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다루는 사람, 국민 재산을 책임지는 사람”이라며 “자기가 맡을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역량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그런 점에선 빈틈없이 발탁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