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화면 보며 업무?’…尹 순방 비하인드컷 풀린 의문

대통령실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호텔에서 자료를 검토하는 사진을 3일 공개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당시 비하인드 컷을 공개한 가운데 컴퓨터 빈 화면을 주시하고 있는 윤 대통령의 모습이 논란이 된 데 대해 즉각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은 3일 공지를 통해 “오늘 배포한 순방 관련 사진 가운데 윤 대통령이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 있는 사진 속의 빈 모니터 화면은 현지에서 대통령이 국무회의 안건을 결재한 직후 화면이 사라진 상태를 찍은 것”이라며 “해당 사진과 관련해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논란이 된 건 윤 대통령이 컴퓨터에 빈 화면을 띄우고 업무를 보고 있는 듯한 사진이었다. 친민주당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일하는 척만 하고 있다” “쇼를 해도 티가 안 나게 하라”는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서울공항 출발 공군 1호기에서 자료 검토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현지 숙소에서 자료 검토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현지 숙소에서 자료 검토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부부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3박5일간 첫 해외순방 일정을 소화하던 중 찍은 미공개 사진 여러 컷을 공개했다.

대통령실이 추가로 공개한 사진에는 공군 1호기에서 자료를 살피는 윤 대통령과 이를 지켜보는 김 여사의 모습, 정상회의가 열린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 인근 레티로 공원을 산책하는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 레티로 공원에서 아이스크림을 먹는 윤 대통령의 모습 등이 담겼다.

산책 도중 아이스크림 먹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산책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대통령실 제공

산책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대통령실 제공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