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도덕성면에서 文정부 밀어붙인 인사들과 비교 불가”

지지율 하락에 “선거 때도 유념치 않았다…의미 없는 것”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최근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별로 의미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저는 뭐 선거 때도 선거운동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칠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을 위해 하는 일이니까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리얼미터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4.4%,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0.2%로 집계됐다고 이날 발표했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같은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는 2주 연속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섰다.

윤 대통령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임명 강행 여부와 관련해 “전 정부에 비교할 바가 아니다”며 “도덕성면에서도 전 정부에서 밀어붙인 인사들 보면 비교가 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 정부는 다르기 때문에 참모, 동료하고도 논의해보고 어찌됐든 신속하게 장관 후보자들이 일해야 하기 때문에 가부간 신속하게 결론을 내릴 생각”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저는 임명직 공무원에 가장 요구되는 요건이라면 결국 공무원이라고 하는 건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다루는 사람, 국민 재산 책임지는 사람이다”며 “자기가 맡을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역량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그런 점에선 빈틈없이 발탁했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