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국회의장 野 단독선출은 불법…입법폭주, 자멸로”

“사개특위, 헌재 결정 이후 구성 제안했으나 거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오후 국회에서 원구성 논의를 위한 비공개 회동 결과를 설명한 후 원내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민주당의 단독 본회의 소집과 단독 의장단 선출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법상 본회의 단독 소집 근거는 없다. 국회의장 공석 시 본회의 개의와 안건은 오직 교섭단체 간 합의로만 정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원 구성 전제조건으로 내건 국회 사법개혁특위 구성과 헌법재판소 제소 취하와 관련, “설령 사개특위 구성을 논의하더라도 헌재 결정 뒤로 미루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상 과정에서 ‘사개특위 문제는 헌재 결정 뒤에 논의하자. 그것마저도 어렵다면 사개특위 구성을 여야 5대 5로 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게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끝내 거부했다”고 밝혔다. 전날 여야는 원 구성을 위해 오후 늦은 시간까지 두 차례 원내대표간 담판 회동을 열었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앞에서는 민생이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뒤에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악법 완성에만 열을 올리는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국회의장 단독 선출 강행은 절대다수 의석으로 입법 폭주를 일삼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입법 폭주는 자멸로 이르는 지름길”이라고 비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