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식용’ 종식 논의, 무기한 연장…尹부부, 힘 실을까

‘개 식용 문제 논의위원회’ 활동기한 연장
종식 시기에 농가-단체 간 이견 커
김건희 여사 “개 먹는 곳 한국·중국뿐”


개 식용 문제를 다루는 사회적 논의체의 운영 기간이 무기한 연장됐다. 이번에도 개 식용 종식에 대한 결론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 운영을 지속하기로 했다”며 “기한은 별도로 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무조정실과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이 위원회는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꾸려졌다. 환경부와 식약처 등 관계 부처와 동물보호단체·육견업계·외식업계·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위원회는 지난 4월 운영기간을 두 달 연장한다고 밝혔는데, 이번에는 기한을 따로 두지 않고 운영을 연장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위원회는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도 “다만 종식 시기와 종식을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종식 시기를 두고 사육농가와 동물보호단체 간 견해차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개 사육농가 측은 앞으로 15년간 유예기간을 둬야 한다고 주장하고, 동물보호단체는 8~10년 정도가 적당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장인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개 식용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중대 사안으로, 앞으로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의를 도출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5월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반려견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 페이스북 건희사랑 캡처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개 식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대선 후보 시절 윤 대통령은 “(개 식용을) 개인적으로는 반대한다”며 “다만 국가 시책으로 하는 것은 많은 분의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부인 김건희 여사 역시 최근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라며 “정책적으로 (개 식용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