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충박사 “러브버그, 곧 없어질 것…어두운 색 옷도 도움”

서울 은평·서대문구, 경기 고양시 등지에 이른바 '러브 버그'라 불리는 벌레떼가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러브 버그'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은평구·마포구, 경기 고양시에 이른바 ‘러브버그(사랑벌레)’로 불리는 털파리떼가 대거 나타나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주로 산에서 많이 사는 이 벌레가 최근 급격히 증가한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긴 가뭄을 꼽고 있다.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과 석좌교수는 4일 “봄철 올해처럼 오랜 가뭄이 이뤄지게 되면 번데기에서 성충으로 우화를 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다”며 “그러다 비가 오면 번데기들이 순식간에 우화해버려 집단발생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서북부 지역에서 무리 지어 나타나고 있는 러브버그 현상에 대해 이처럼 분석했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 집단출몰 현상에 대해 “옛날부터 우리나라에 있었던 종류”라며 “보통 낙엽 등 죽은 식물 밑에서 살기 때문에 산에서 많이 살고 민가 쪽으로는 잘 내려오지 않는다. 그러나 떼로 몰려다니는 습성이 있어 우리나라에도 10여년 전에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마리가 한 번에 보통 알을 100~350개 산란하는 것으로 기록에 나와 있다”며 “생태계 분해자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생태계에서는 좋은 역할을 한다. 하지만 무리 지어서 많은 수가 발생될 때 교통 문제나 생활 등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이 피해가 더 퍼져나갈 것으로 보느냐’고 질문하자 이 교수는 “보통 초여름에 발생하기 때문에 1~2주 안에 끝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에 왁스를 바르거나 아파트 벽에 붙지 않도록 물을 뿌려 놓는 등 대처 방법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가) 주로 낮에 활동을 한다”며 야외활동의 경우 “낮보다는 밤에 활동하는 게 좋다. 또 러브버그가 밝은색을 좋아하기 때문에 옷도 어두운색을 입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