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 강용석과 같은 팀”

김성진 대표 측 김소연 변호사에 ‘정치적 의도’ 의혹 제기
“당 윤리위, 이 대표에 근거 없는 징계한다면 지지층 동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이준석 대표에게 성상납을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에 대해 “신빙성이 떨어지고 중립적이지 않은 사람이다. 이 대표를 집요하게 정치적으로 공격해 왔던 분”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변호사는) 강용석과 같은 팀이다. 가로세로연구소에 자주 나온다. 아무래도 (정치적) 의도가 없었는지”라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이 대표 징계 여부를 놓고 재차 반대의 뜻을 밝혔다. 하 의원은 “(윤리위가) 여론을 좀 많이 의식하고 있다고 본다. 하지만 윤리위는 여론 따라 움직이면 안 된다”며 “윤리위가 경우에 따라 여론을 갖고 헤게모니 싸움에 개입하게 된다. 그러면 당 자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 지지율이 떨어지는 데에 이 대표 책임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 대표 문제가 있더라도 윤리위가 이걸 중립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것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부당한 징계, 근거가 없다면 (젊은 지지층에) 상당한 동요가 있을 수밖에 없고, 이 대표도 감정적인 대응은 자제하고, 냉정하고 겸허하게 발언을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기본적으로 신상필벌의 ‘상’을 받아야 될 사람이다. 이렇게 되면 누가 대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열심히 일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계속 말하지만 대표 징계인데 명백한 물증이 있어야 된다”며 “그리고 진술이라도 여러 사람, 복수의 진술이 일치된 진술이 있어야 되고, 그건 아닌 걸 가지고 이렇게 밀어붙이는 거는 이해를 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