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감원장 “취약계층 과도한 상환부담 안 겪도록 배려해야”

“대출이자 상환부담 완화 방안 모색하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대내외 여건 악화 속에 “서민·취약계층이 금리상승, 자산시장 가격 조정으로 과도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적극적이고 세밀하게 모색해 달라”고 4일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날 금감원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긴급 리스크 점검회의’에서 “금리 상승으로 과다 채무자 등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이자 부담이 증가하고 주식, 부동산 등 자산가격 조정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차주부실, 담보 가치 하락에 따른 개별 금융사의 유동성·건전성 리스크를 업권별 특성을 고려해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개별 금융사의 리스크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체계를 구체화하라”고 지시했다.

이 원장은 회의에서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 차주 및 금융사 부실 위험, 외화유동성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금감원은 은행의 경우 예대금리차 공시 개선, 금리 인하 요구제도 활성화, 취약 차주 맞춤형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취약 차주의 부실화 가능성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외환시장 부문에서는 대외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외화유동성 관련 취약부문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금융회사별로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보험 분야는 자체 자본관리 강화 및 유상증자 등 자본확충을 유도하고 취약 회사에 대한 상시점검을 통해 필요하면 조치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금융투자 분야는 시장지표 추이 및 외국인 투자매매 동향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업계와 공동으로 증권사의 건전성 및 유동성 등 리스크 요인별 대응능력을 상시 점검키로 했다.

중소서민 금융과 관련해서는 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특성상 신용리스크 확대에 대비 가계·부동산PF·경기민감업종 대출 등에 대한 충당금 추가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하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이 원장은 “위기 상황에서 경제·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는 동시에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