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육감 바뀐 경기 ‘9시 등교제’ 시험대…“전면 학교 자율”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일월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뉴시스

진보 교육 정책의 상징과도 같았던 경기도교육청의 ‘9시 등교제’가 시험대에 올랐다. 새로 취임한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취임 후 1호 정책으로 ‘9시 등교제 전면 자율 운영’을 시행하면서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일 도내 모든 초·중·고교에 ‘9시 등교’를 학교 자율로 결정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 내 학교들은 각 교육공동체 의견을 바탕으로 지역과 학교 특성, 학생의 발달 정도를 고려해 등교 시간, 점심시간, 하교 시간 등의 일과 시간을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교육청은 학교 구성원이 자율로 정한 등교 시간에 관해서 점검 등을 실시하지 않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하절기와 동절기의 등교 시간을 구분하거나 학년별 등교 시간을 달리하는 등 다양한 학사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다양한 방법으로 교육공동체와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고 학생들의 발달 정도를 고려해 등교 시간을 자율적으로 결정해 달라”고 당부했다.

‘9시 등교제’는 이재정 전 경기 교육감이 2014년 9월부터 시행한 제도로 대표적인 진보 교육 정책으로 꼽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기준 경기도 내 초·중·고 2466개교 중 2436개교(98.8%)가 9시 등교제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임 교육감은 후보 시절부터 “일방적인 9시 등교제 시행은 일선 학교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불통 행정의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하면서 제도 개선을 공약한 바 있다.

임 교육감은 취임 첫날에도 “등교 시간 자율은 새롭게 바뀌는 경기교육에서 추구하는 자율 원칙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도 교육청은 앞으로 학교 자율을 최대한 존중하고 확대하겠다”면서 ‘9시 등교 개편’을 첫 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