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철도 100년간 무슨 일이…역사민속박물관 기획전

7일 개막해 8월21일까지 이어져


광주 철도 100년을 기념하는 기획전이 열린다.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이 오는 7일부터 8월 21일 까지 개최하는 전시행사다.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은 “1922년 7월 당시 호남선 송정리역과 대인동 광주역 사이 15㎞에 철도가 처음 개통된 지 100년을 되돌아보는 기획전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호남선 종착역이자 황룡강변 작은 마을에 머물던 송정리는 철로가 깔린 이후 전남지역 철도교통 거점이자 광주의 대표적 관문으로 자리매김했다.

광주역은 일제 강점기인 1930년 남조선 철도주식회사가 광주~여수 간 155.5㎞ 철도를 개설한 뒤 1936년 국유철도(國鐵)로 이관됐다. 1969년 7월 중흥동(무등로) 현재 위치로 이전한 광주역 옛 부지에는 광주 동부소방서가 들어섰다.

1970년대와 80년대 상무대에서 군사교육을 받던 초급 장교들의 추억과 5일장을 오가던 시골 아낙네의 숱한 애환이 서린 송정리역은 이후 도심에 들어선 광주역에 주도권을 빼앗기고 쇠퇴기를 맞았다.

하지만 2015년 광주지역 KTX 정차역으로 일원화되면서 광주송정역으로 거듭 태어난 송정리역은 100년 만에 르네상스 시대를 다시 열고 있다.

전체 3부로 나눈 기획전은 일제의 수탈 도구로 전락한 광주지역 철도의 초기 역사부터 호남선, 경전선, 광주선 등에 얽힌 다양한 사연들을 소개한다.

송정리역과 광주역 남광주역 등 3개 역사 건물을 재현하고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송정리역 초기 모습 등 희귀자료 130여 점도 공개한다.

제1부 ’1913년 송정리역’은 일제의 자원약탈에 따라 배척의 대상으로 인식된 철도가 국권 회복으로 국토의 남북, 동서를 가로지르는 국가 교통망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다룬다. ‘호남철도가’를 소재로 제작한 영상도 볼 수 있다.

KTX와 IRT 노선에다 광주공항과도 지리적으로 가까워 국토 서남권 교통 요충지로 떠오른 현 광주송정역의 빛바랜 성장기다.

제2부 ‘1922년 광주역’은 걸어서 3시간 걸리던 송정리~광주 시내가 철도를 통해 30분 이내 거리로 좁혀지면서 열차 통학권을 형성해 광주가 근대 교육도시로 발돋움하는 시기를 담았다.

열차통학을 하던 한·일 학생들의 잦은 충돌로 촉발된 1929년 광주학생독립운동의 탄생 배경도 엿볼 수 있다. 일제강점기 때 통학 열차를 끌던 증기기관차를 재현한 길이 4m, 높이 2m의 대형 모형도 전시한다.

제3부 ‘1930년 남광주역’에서는 과거 이틀 걸려야 오갈 수 있던 광주~여수가 한나절 거리로 바뀌면서 크게 달라진 광주 도심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남광주역은 주변에 농산물을 거래하는 대규모 전통시장이 생기면서 지금까지 활기가 넘치는 교통요지 역할을 하고 있다.

기획전은 기차를 타고 끌려간 일제 강제징용의 뼈저린 아픔과 군사 독재시절 소외당하던 철도 복선화 사업에 관한 차별은 물론 광주시민들의 발이 돼온 100년간의 추억을 여과 없이 담고 있다.

신현대 광주역사민속박물관장은 “광주 발전과 궤를 같이해온 100년 철도 역사를 살펴보고 향후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철도교통의 미래 청사진을 설계하는 행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