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행복은 시드머니에 없습니다… 기윤실 청년재무상담 팀장의 조언

“미래 위해 현재 삶 포기하는 저축, 우선순위 안돼”
청년희망적금 등 ‘청년 안정망’ 정부정책 활용할 만


중소기업에 다니는 20대 청년 김모씨의 한 달 수입은 250만원 남짓이다. 그는 투자에 필요한 종잣돈(시드머니)을 모으려고 지인 모임도, 연애도 포기했다. 월급 가운데 월세 50만원, 식비 및 생활비 50만원, 자동차 할부금 40만원, 기타 지출 50만원을 제한다. 남은 돈 50만~60만원 가운데 매달 50만원 가량 저축하면 1년에 600만원, 10년에 6000만원이 모인다. 과연 행복한 삶일까. 크리스천인 김씨는 과연 신앙인으로써 바람직한 경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일까.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청년재무상담소 김서로 팀장은 종잣돈을 마련한다고 무턱대고 하는 저축이 우선순위는 아니라고 지적한다. 김 팀장은 4일 “몇 년간 친구도, 연인도 안 만나고 몇 배 수익을 본 사람이 있다고 가정해 보자. 돈이 많을수록 할 수 있는 것이 많다. 하지만 본인의 ‘니즈(욕구)’를 모르는 저축은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현재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날만 바라보느라 현재를 희생하는 일은 돈보다 중요한 가치를 간과하는 처사라는 것이다.

기윤실 청년재무상담소 김서로 팀장

김 팀장은 ‘한방’이 아닌, 소소한 ‘일상’을 발전시키는 대안을 제시했다. 자신이 원하는 삶을 어떻게 실천해가느냐가 관건이라는 얘기다. 반면 갑작스런 ‘대박’에 모든 삶이 좌우되어선 안된다는 조언이기도 하다. 김 팀장은 “로또에 당첨되고 해피엔딩인 사람 들어본 적 있느냐”며 “당첨 전엔 인격적으로 친밀하던 사이가 돈 때문에 계산적으로 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년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정부 정책의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청년전세대출, 청년희망적금, 청년내일채움공제 등은 인터넷 검색으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제도다. 김 팀장은 “주어진 현실에 좌절하지 않도록 안전망이 되어주는 정책들은 의외로 많다”면서 “이런 수혜를 놓치는 건 너무나 아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누군가가 내미는 손길에 자존심이 상할 수도 있지 않을까. 김 팀장은 “부끄러워할 필요 없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정부와 교회 공동체로부터 받아라. 대신 그에 대해 감사하고 나중에 은혜를 이웃에게 돌려 주라”고 말했다. 교회에 봉헌하는 헌금을 넘어 자기 주변에 있는 이들에게 나누는 삶을 살라는 조언이다.

크리스천의 소비 원칙
①하나님 나라의 확장에 소비하기 – 헌금, 헌물, 기부 등
②나를 위해 소비하기 - 의식주 및 취미·여가 활동 등
③ 이웃사랑 실천 위해 소비하기 - 친교·선물 등

김 팀장은 크리스천의 재정 관리를 설명하면서 청지기적 마인드를 강조했다. 청지기란 타인의 재산을 위탁받아 관리 책임을 맡은 사람을 뜻한다. 김 팀장이 예로 든 성경 인물은 요셉이었다. 그는 “보디발의 종이었던 요셉은 집안의 대소사를 관리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주인이 허용한 범위에 머물렀다”면서 “하나님에게 우리에게 맡기신 역할도 이와 비슷하다. 월급· 집·재산 등 주어진 것들 가운데, 각자에게 바라는 하나님의 목적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은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