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시동’ 전경련…3년만 한일재계회의, 4대그룹 참석도

허창수(오른쪽) 전경련 회장과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4일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재계회의'에 참석해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했던 한·일 재계회의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주도로 3년 만에 개최됐다. 특히 이번 회의에 4대 그룹(삼성, SK, 현대자동차, LG)이 총출동했다. 국정농단 사태 후 부침을 겪었던 전경련이 윤석열정부 들어 과거 위상을 조금씩 회복하는 모습을 보인다.

전경련은 4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일본의 대표적 재계단체인 일본경제인연합회(게이단렌)와 제29회 한·일 재계회의를 열었다. 1983년부터 매년 서울과 도쿄를 번갈아가며 열렸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년간 멈췄었다.

이번 재계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특히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전경련에서 탈퇴한 4대 그룹의 주요 계열사 사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조주완 LG전자 사장, 이용욱 SK머티리얼즈 사장이 자리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오랜만에 열리는 한·일 재계회의라 요청을 했다. 회원사가 아니라 뜸했는데, (이전엔) 당연히 왔던 행사”라고 말했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상호 수출규제 폐지, 상호 무비자 입국제도 부활, 한국의 포괄·점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필요성,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발전을 위한 협력 필요성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경제 분야에서 한·미·일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미·일 비즈니스 서밋’ 구성과 정례화 제안도 나왔다.

또한 1998년 한·일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 정신을 존중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경제계가 앞장서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일 공동선언은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두 나라의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자는 취지로 합의한 11개항의 공동선언이다.

허 회장은 “한·일 관계 개선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답이 있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보고,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강조한 이 선언을 지금에 맞게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도 “한·일 관계가 어려울수록 98년 한일 파트너십 선언의 정신을 존중하고 두 나라가 미래를 지향하면서 함께 전진하는 게 소중하다”고 답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