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약 진통제 대신 말초신경 냉각”…부산대, 신기술 개발

생분해성 미세유체냉각 소자. 부산대 서민호 교수 연구팀 제공

마약성 진통제를 대신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4일 부산대에 따르면 정보의생명공학대학 의생명융합공학부 서민호 교수팀이 ‘생분해성 미세전자기계시스템(MEMS) 유체(fluid) 채널 기술’을 이용, 중추신경으로 통증 신호를 보내는 말초신경을 국소적으로 냉각함으로써 통증을 줄여주는 생체 삽입형 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지금껏 통증 완화에는 오피오이드(opioid) 기반의 마약성 진통제를 흔히 사용하는데 항상 약물 중독 문제를 수반했다.

이에 국내외에서는 체내 통증을 중추신경으로 전달하는 말초신경을 전기·약학·광학·열·기계적으로 자극해 선택적으로 신호를 조절하는 연구를 추진해 왔다.

더 나아가 서 교수팀은 작고 가벼우며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간단하면서도 안정적인 방법으로 말초신경을 국소적으로 냉각하는 생체 삽입형 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서민호 교수는 “생분해성 재료로 소자를 만들면 장기적 사용에 따른 체내 염증 반응이나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체내 삽입형 소자와 달리 사용 후 제거를 위한 2차 수술이 필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러한 내용이 담긴 논문은 지난 1일 자 세계적인 과학 저널 ‘사이언스’(Science)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 : Soft, bioresorbable coolers for reversible conduction block of peripheral nerves(가역적 말초 신경 신호 조절을 위한 부드럽고 생체 내 분해 가능한 냉각 장치)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