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야, 원구성 협상 극적 타결…의장단·상임위원장 ‘합의 선출’

박홍근 “상임위원장 합의 선출 제안 수용…국힘, 의장단 선출하자”
권성동 “우리가 통큰 양보…빠른 시간 내 국회 정상화해야”


여야가 4일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안에 합의했다. 국민의힘이 이날 본회의에서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한다면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을 여야 합의로 선출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늘 본회의에서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에 국민의힘이 협조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제안한 ‘빠른 시일 내에 국회 상임위원장을 여야 합의로 선출하자’는 제안을 수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앞두고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장에 들어가 의장 선출 절차를 바로 착수하지 않고 국민의힘 입장을 기다리겠다. 국민의힘엔 약속 대 약속을 이행할 의무가 여전히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대형 복합 위기 앞에 풍전등화의 신세로 내몰리고 있는 민생을 지키기 위해서 더 이상의 국회 공전은 방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민주당은 오늘부로 민생을 가로막는 벽들을 하나씩 허물어 나가겠다”며 “이제 개점 휴회 상태를 끝내고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민생 경제 위기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 오늘 국회의장 선출되면 유류세 인하 밥값 지원법 등 시급한 입법과 청문회 등국회정상화를 위한 현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국회 정상화·민생 해결위해 통 큰 양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의장단 선출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국회 운영을 정상화 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고 어려운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댈 필요가 있어서 통 큰 양보를 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우리가 의장단 구성에 협조하는 만큼, 이제 민주당은 빠른 시간 내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 하고 국회를 정상 운영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