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의회 새 의장에 이만규 시의원 선출


대구시의회는 신임 의장에 이만규(사진) 시의원(중구2)이 선출됐다고 4일 밝혔다.

대구시의회는 개원 첫날인 이날 의장 후보자 정견 발표, 출석의원 투표 등의 절차를 거쳐 의장단을 선출했다.

앞서 의장 후보로 이만규, 이재화(서구2), 김대현(서구1) 시의원이 등록해 경합을 벌였다. 대구시의회는 그동안 교황식 선출 방법으로 의장을 선출하던 관행을 바꿔 후보등록 방식을 도입했다. 선출 방식을 바꾼 것은 31년 만이다. 기존 관행은 폐쇄적 방식으로 다수당 독점, 정책 경쟁 실종 등의 문제를 드러냈다.

제1부의장에는 하병문(북구4) 시의원, 제2부의장에는 이영애(달서구1) 시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대구시의회는 6일 운영위원장을 제외한 5개 상임위원장을, 7일 운영위원장을 각각 선출한다.

대구시의회는 시의원 정수 32명 중 비례대표 1명(민주당 육정미 시의원)을 제외하고 모두 국민의힘 소속으로 구성됐다. 여성 시의원은 역대 가장 많은 11명으로 의원 정수의 34.4%를 차지한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