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레일, 31일부터 강릉선 KTX-이음 일부열차 운행 조정


한국철도(코레일)가 31일부터 강릉선 KTX-이음과 일부열차의 운행을 조정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청량리~강릉 간 KTX-이음 4회를 주말에 한해 시범적으로 무정차 운영한다. 무정차 열차 중 2회는 신설되고 2회는 기존 운행 열차를 주말에만 무정차로 변경한다. 이에 따라 해당 열차의 서울~강릉 간 소요시간은 2시간에서 1시간40분, 청량리역에서는 1시간20분으로 줄어든다.

덕소역에는 강릉선 KTX-이음이 주말 4회 신규 정차한다. 또 청량리~동해 간 무궁화호 중 주말 2회를 제천~동해로 조정해 KTX와 환승체계를 구축했다. 고속열차로 환승할 경우 무궁화호만 이용할 때보다 이동시간이 최대 35분 단축된다.

이는 향후 셔틀운행을 통한 일반열차와 준고속열차간 연계 강화에 초점을 둔 조치라고 코레일은 설명했다.

코레일은 운행조정과 함께 안전확보를 위해 일부열차 시간과 정차역을 조정키로 했다. 자세한 내용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승차권 예매는 5일 오후 2시부터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전국 역 창구에서 가능하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