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게놈서비스 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 착수


울산시는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울산 게놈특구 실증은 생명윤리법에 의해 사용하기 어려웠던 유전정보의 이용 범위를 특구 생명기업에 제한적으로 허용해 본격적인 유전정보 분석체계를 고도화하고, 질환별 진단 도구 개발 등을 목표로 추진된다.

시에 따르면 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수준 높은 양질의 대용량 바이오데이터가 필요하지만 관련 규제로 인해 사업화에는 한계가 있었다.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 사업화에 필요한 유전정보의 이용 범위와 관련 규제가 완화돼 다양한 실증 작업이 가능하다.

실증은 대용량 바이오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고속 분석하는 슈퍼컴퓨터 구축과 운영 실증, 질환별 진단 지표 개발 실증, 감염병 발생 대응 온라인 체제 기반 구축 실증 등 3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먼저 첫 번째 과제인 바이오데이터팜 구축·운영 실증은 유전, 의료정보 관련 생명 빅데이터를 수집해 분석·관리할 수 있는 바이오데이터팜을 구축하고, 양질의 생명 빅데이터를 기업 등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두 번째 과제인 질환별 진단 지표 개발 실증은 바이오데이터팜에서 제공하는 생명 빅데이터를 활용해 질환별로 정밀하게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 지표를 개발하는 것이다.

세 번째 과제인 감염병 발생 대응 온라인 체제 기반 구축 실증은 감염병 질환자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밀분석 온라인 체제 기반을 구축하고, 감염병 진단 도구 및 백신,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한다.

실증이 완료되면 개인 맞춤형 진단.치료 등 신의료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감염병 대응 역량까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게놈서비스 산업의 안전성을 입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규제법령 정비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순철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 사업을 통해 게놈데이터의 상용화 가능성을 입증해 나가겠다”며 “울산이 게놈 기반의 바이오 산업 중심지 역할을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