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내 성폭력’ 연루 직원 4명 면직 등 중징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최근 발생한 사내 성폭력 사건에 연루된 직원 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일 사내 인사위원회를 열어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와 관계없이 자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해 통보했다. 일부 직원은 사실상 해고에 해당하는 징계면직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포항제철소 직원 A씨는 지난달 7일 같은 부서 직원 4명을 성추행과 특수유사강간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 5월 말 상사 B씨가 자신을 성폭행했고, 지난 3년 동안 직원 3명이 회식 때 몸을 밀착시키는 등 성추행하거나 성희롱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회사는 지난달 28일 최근 벌어진 사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관리 책임을 물어 임원들을 대거 중징계했다. 당시 포스코는 사건 피해자와 관련 직원에 대한 직·간접 관리 책임이 있는 임원 6명을 중징계했다고 밝혔다. 중징계 대상이 된 임원엔 해당 사건이 발생한 포항제철소의 소장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