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女배구 VNL 전패 “공멸할 수도… 배구계 합심해야”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홈페이지

한국 여자배구가 끝내 1승도 챙기지 못하고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마무리했다.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은 3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르미츠 아레나에서 열린 VNL 3주차 예선라운드 12차전에서 중국에 1대 3(13-25, 25-19, 19-25, 24-26)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12전 12패로 대회를 마감했다.

2018년 VNL이 출범한 이래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팀은 한국이 처음이다. 코로나19로 대회가 취소된 2020년을 제외하고 총 4차례 열린 VNL에서 기존 최하 성적은 2018년 1승 14패를 거둔 아르헨티나(승점 3)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풀세트 패배도 없어 승점도 0이다.

그간 한국은 VNL 성적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 2018년 12위(5승 10패)가 역대 최고 성적이고, 2019년과 2021년에는 모두 3승 12패로 15위에 머물렀다. 일부 구단들은 선수부상과 리그 준비 등의 이유로 핵심 선수들이 VNL에 차출되는 것을 꺼리기도 했다. 그간 VNL의 중요성이 낮았기 때문에 큰 문제로 여겨지진 않았다.

하지만 FIVB가 2024 파리올림픽부터 기존 대륙별예선전을 없애고 올림픽 본선 진출권 부여 방식을 변경하면서 VNL의 중요도가 높아졌다. 본선 진출 12개국 중 개최국을 제외한 11개국이 경쟁하는데, 올림픽 예선대회에서 상위 6개팀이 정해지고 나머지 5장은 세계랭킹 순으로 가져간다. 이 때문에 VNL에서 랭킹포인트를 최대한 획득해야 했지만,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전패하며 세계랭킹이 19위까지 떨어졌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내년 열리는 파리올림픽 예선전에 출전하려면 (예선전 개최국 3개국과 올림픽 개최국을 제외하고) 21위 안에 들어야 한다”며 “이걸 지키는 게 지상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VNL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전망은 있었다. 월드클래스 김연경, V리그 베테랑 양효진 김수지가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결정했다. 사령탑도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으로 바뀌면서 사실상 새 팀이 됐다. 세자르 감독이 코치를 겸하는 터키 바키프방크의 일정으로 대표팀 합류가 늦어진 영향으로 대회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모습이었고, 대회 중 선수들의 부상이라는 악재까지 덮쳤다.

대표팀은 VNL에서 확인한 문제들을 보완해가는 게 급선무가 됐다. 김연경이라는 큰 산이 물러난 뒤 사라진 코트 내 리더십을 어떻게 보완할지, 모호해 보였던 세자르호의 배구를 더욱 선명하게 해야 할 필요도 있다. 대회를 치르면서 조금씩 합을 맞춰간 것은 희망적이다.

세자르 감독은 소셜미디어에 “VNL 기간에 최선을 다해준 팀에 감사하다”며 “결코 쉽지 않았고 고생도 많았지만 서로를 믿고 신뢰하며 어려움을 헤쳐나가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표팀 강소휘도 인스타그램에 “39박 40일간 좌절하고 다시 일어나 강하게 부딪치며 조금씩 성장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쓰러져도 오뚝이처럼 일어나 강하게 밀어붙이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배구계 전체가 장기적 플랜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배구인은 “지금대로라면 여자배구도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있다”며 “배구협회와 각 구단, 배구연맹 등이 책임을 미루고 단기적 성과에 매몰되기보다는 머리를 맞대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다 살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5일 귀국해 7월 중순부터 오는 9~10월 폴란드와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를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세자르 감독은 6일 V리그 각 구단 감독들과 만나 VNL 선수 선발 협조에 감사를 표하고 향후 세계선수권대회 운영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