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5주 연속 PC방 장악

리그 오브 레전드, PC방 주간 점유율 연속 1위

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LoL)’가 4년여 동안 피시방에서 가장 사랑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피시방 통계 전문 업체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라이엇 게임즈가 개발한 ‘리그 오브 레전드(LoL)’는 지난주까지 205주 연속 피시방 주간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LoL은 지난 2018년 7월 30일부터 2022년 7월 3일까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전 기록 역시 LoL이 보유 중이었다. 2012년 7월 23일부터 2016년 6월 19일까지 204주 연속 기록이다.

LoL의 장기 흥행 비결은 지속적인 업데이트에 있다. 라이엇 게임즈는 랭크 게임 내 아이언, 그랜드마스터 티어를 새로 도입하는가하면 ‘소환사의 협곡’ 신규 지형 생성, 신화급 아이템 추가 등 굵직한 패치를 꾸준히 진행했다. 해당 기간 출시된 챔피언은 19개에 달한다.

PC방 이용자 혜택 또한 신기록 행진에 일조했다. 피시방에선 LoL 모든 챔피언이 사용 가능하고 추가 경험치 제공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LoL은 한국 e스포츠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게임이다. ‘페이커’ 이상혁 등이 활약하는 국내 LoL e스포츠 프로 대회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역시 LoL의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의 1인칭 전술 슈팅 게임(FPS) ‘발로란트’ 또한 게임트릭스 기준 7월 1일 시장 점유율 3%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진솔 인턴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