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찾아온 여름


여름을 맞아 4일 서울도서관 외벽의 ‘꿈새김판’이 새단장을 했다. 서울시는 꿈새김판 문안 공모전을 통해 최정희 씨의 ‘근심 걱정은 수박씨 뱉어내듯 툭툭’의 문구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사진은 4일 시청광장에서 바라본 꿈새김판의 모습.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