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목원대, 중부권 최대 선교조각공원 조성

4일 대전 목원대 채플 옆에서 열린 선교조각공원 ‘축복의 동산’ 제막식에서 참가자들이 제막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목원대 제공

대전 목원대가 교정 내에 중부권 최대 규모의 선교조각공원을 조성했다. 선교조각공원은 성경 속 예수님의 사역 활동을 담은 조형물로 구성됐다.

목원대는 4일 선교조각공원 ‘축복의 동산’에서 봉헌예배 및 제막식을 진행했다. 유영완 학교법인 감리교학원 이사장, 권혁대 목원대 총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선교조각공원 조성은 권 총장이 2018년 신학대학 총동문회 체육대회에서 건립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개인·교회 등 120명이 모금에 참여했다.

축복의 동산은 대학교회(채플) 옆 8700여㎡의 터에 조성됐다. 예수님의 생애와 사역을 탄생 소명 은총 복음 헌신 희생 축복이란 주제로 나눠 12개의 조각상에 담았다.

조각상에는 작품 설명과 성경 구절 등을 적어 기독교인이 아닌 사람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조각상들은 목원대 미술디자인대학 조형콘텐츠학부장인 이창수 교수가 만들었다.

유영완 이사장은 “축복의 동산이 예수님의 사역을 눈으로 확인하고 기도하며 성경을 체험하는 훌륭한 교재로 활용될 것”이라며 “모두의 영성을 풍부하게 만드는 복음의 보금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축복의 동산은 수목원 형식으로 제작돼 자연 훼손을 최대한 줄였다. 기존 나무를 최대한 보전해 산책로를 조성하는 한편 산철쭉·영산홍·해바라기 등 꽃 7200주를 심었다.

관람객들이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산책로와 조각상에 보안등·조명등을 설치하고 음향시설도 설치해 클래식 음악과 복음성가를 나오게 했다.

권혁대 총장은 “축복의 동산이 조성되며 대학 내 채플, 구신학관(한국감리교역사관) 등과 어우러진 감리교 최고의 종교 클러스터가 완성됐다”며 “대학을 둘러싼 도안공원 등과 연계해 일상에 지친 시민들의 청량제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