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한동훈 장관 장녀 논문대필 의혹, 고발인 조사 종료”

“고발된 내용의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장녀 논문 대필 의혹 사건 수사에 대해 고발인 조사를 종료하고, 사실관계 확인 절차에 들어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오전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발인 조사가 끝났고 고발된 내용의 사실을 하나하나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사는 지난 5월 한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그의 딸이 대학 진학용 스펙을 쌓으려고 ‘엄마 찬스’를 활용해 기업으로부터 고액 물품을 후원받아 복지관에 기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한 장관 딸이 지난 2월 SSRN에 등록한 논문의 문서정보에 케냐 출신의 대필 작가 이름이 적혀있다는 논문 대필 의혹도 나왔다.

이에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 5월 8일 한 장관과 그의 딸과 배우자를 업무방해 및 저작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의 발행업체인 테라폼랩스 직원의 법인자금 횡령 의혹과 관련해선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한 횡령·배임 자금 규모를 추적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5월 18일 테라폼랩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법인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암호화폐거래소에 관련 자금 동결을 요청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지하철 승하차 및 도로점거 집회’와 관련한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 15건의 44명(중복을 제외하면 25명)을 수사하고 있다”며 “추가적으로 피의자가 출석 예정이고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