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든부츠 가져와야 해’ 손흥민이 밝힌 득점왕 도전 뒷이야기


“‘골든부츠 가져와야 해. 그건 네 거야’라고 말하더라. 팀 동료들이 남의 일인데 자기 일처럼 챙겨주고 좋아하는 걸 보고 더 기뻤어요.”

손흥민이 4일 서울 마포구의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도전할 당시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EPL에서 23골을 기록하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 동료들의 도움이 컸다고 전했다. 최종전인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를 앞두고는 일주일간 동료들로부터 득점왕에 등극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는 “골든부츠를 가져와야 한다고 계속 말했다”며 “특히 에릭 다이어의 경우는 한 달 전부터 골을 넣을 때마다 달려와 ‘득점왕은 네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경기 중에도 동료들의 지원사격은 이어졌다. 손흥민은 “전반이 끝나고 기회가 좀처럼 오지 않아 혼자 조급했다”며 “그때 후반에 교체로 들어오는 루카스 모우라, 스테픈 베르바인 등이 ‘1골 더 넣게 해줄게. 득점왕 하게 해줄게’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둘 다 경쟁자라 그런 마음을 갖기 쉽지 않은데 나를 도와주겠다고 해서 너무 고맙고 기뻤다”고 덧붙였다.

‘콘버지(콘테+아버지)’ 안토니오 콘테 감독도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에 동참했다. 손흥민은 “감독님이 개인 수상을 챙겨주시는 분이 아닌데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가장 큰 목표니까 경기 끝까지 실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도 쏘니(손흥민의 별명)가 득점왕을 할 수 있게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덧붙이셨다”고 전했다.


토트넘 동료들의 방한에 대한 기대감도 표했다. 그는 “너무 설렌다. 함부르크·레버쿠젠 소속일 때도 동료들이 한국에서 경기했었는데, 운 좋게 세 번째 팀도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며 “대표팀이 아닌 토트넘에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특별할 것 같다. 잘하고 싶다”고 했다. 토트넘은 오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프리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이어 16일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의 강호 세비야와 경기를 펼친다.

손흥민은 이른바 ‘월드클래스(월클) 논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저도 아버지 의견에 동의하기에 더 붙일 말이 없다”며 “진짜 월클은 이런 논쟁이 벌어지지 않는다. 남은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고, 월클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 SON축구 아카데미 감독은 지난달 “흥민이는 여전히 월드 클래스 아니다. 모든 분야에서 10% 더 성장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한 바 있다.

EPL 득점왕 등 뜨거운 시즌을 보낸 손흥민은 다음 시즌 목표를 묻는 질문엔 “개인적인 목표는 잡지 않는다”고 답했다. 욕심 많은 선수로 자신을 소개한 손흥민은 “목표를 정하고 시작하면 어느 순간 목표를 일찍 달성할 때도 있는데, 그러면 느슨해진다”며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부족한 점을 고치려고 노력하려 한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득점왕에 오르며 소속팀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올려놓고,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을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로 이끈 손흥민은 “지난시즌 두가지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면서도 “월드컵 때 더 행복한 순간이 왔으면 좋겠다”며 월드컵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