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전기차 급속 충전소 인프라 확충

주낙영(사진 왼쪽) 경북 경주시장과 정민교 대영채비(주) 대표이사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전기차 충전기 보급관리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시는 4일 대영채비(주)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민간투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영채비(주)는 150억원을 들여 2024년 12월까지 전기차 충전스테이션 등 급속충전시설 200기 이상을 보급하기로 했다. 충전요금은 2030년까지 환경부 고시 금액보다 10% 이상 할인된 금액을 적용하기로 했다.

시는 현재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85곳 139기를 운영 중이다.

올해 5월 기준 경주시 등록차량 14만8828대 중 친환경 차량은 6043대(하이브리드 4433, 전기차 1588, 수소차 22대)로 전체 등록차량 대비 4.06% 수준이다. 시는 2030년까지 전체 등록차량 대비 20% 수준인 3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대영채비 정민교 대표는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을 위해 신기술 개발에 더욱더 박차를 가할 것”이라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친환경차 관련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