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m 협곡 아래로…파키스탄서 버스 추락, 20명 사망

3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발루치스탄주의 시라니 지역에서 버스가 협곡 아래로 떨어져 승객 20명이 죽고 10여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화통신, 뉴시스

파키스탄 남서부 산악지역에서 승객 35명이 탄 버스가 협곡으로 굴러떨어져 승객 20명이 죽고 10여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파키스탄투데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의 시라니 지역에서 35명이 탄 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61m 아래 협곡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 20명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10여명이 중상을 입었다.

버스는 수도인 이슬라마바드에서 남서부 도시 퀘타로 향하는 중이었다.

3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발루치스탄주의 시라니 지역에서 버스가 협곡 아래로 떨어진 사고 현장에서 구조 대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사고 피해자들을 옮기고 있다. AP=뉴시스

현지 경찰은 “버스 기사가 폭우 때문에 땅이 젖어 차량을 통제하지 못한 것 같다”며 “구조팀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달에도 발루치스탄주 킬라 세이플라 지역에서 봉고차 한 대가 협곡 아래로 떨어져 승객 22명이 사망하는 등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