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의 대안 시장 필요” 韓경제수석 발언에 中 “양국 경제 고도로 융합”

中외교부, 정례브리핑 자료에 질의응답 추가
“양국 협력의 동력은 상호이익과 상생”
최상목 경제수석 ‘시장 다변화’ 주장 경계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푸에르타 아메리카 호텔 내 프레스룸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최상목 경제수석. 연합뉴스

‘중국의 대안 시장’을 강조한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발언에 대해 중국 정부가 “양국 경제는 고도로 융합돼 있다”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일 정례브리핑이 끝나고 홈페이지에 올린 자료에 ‘추가 질문이 있었다’며 브리핑 때 나오지 않았던 질의응답을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종종 브리핑에서 오간 특정 발언을 삭제하거나 없었던 내용을 추가하는 식으로 메시지를 부각한다.

중국 외교부가 지난 1일 홈페이지에 올린 정례브리핑 질의응답 내용.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의 발언 이후 한국에서 탈중국론에 대한 반발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 추가돼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최 수석의 발언 이후 한국에서 탈중국론에 대한 반발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 “관련 내용이 한·중 양국에서 관심과 반향을 부른 것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확산과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서도 지난해 한·중 교역량이 전년 대비 26.9% 증가한 3623억500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한·중 상호 투자도 누적 10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 수치들은 양국 경제가 고도로 융합돼 내 속에 네가 있고 네 속에 내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한·중 경제무역 협력의 동력은 상호 이익과 상생에서 비롯되며 이는 시장 규율이 작용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한국과 공동으로 노력해 경제무역 협력을 활발히 전개해 양국 국민에게 더 큰 행복을 주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중 경제가 밀접하게 얽혀 있음을 강조하면서 시장 다변화 주장에 경계심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주중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4일 “우리 정부는 상호 존중과 협력의 정신에 기초해 한·중 관계를 발전시킨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며 “중국도 양국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중국 성장이 둔화하고 있고 내수 중심의 전략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지난 20년간 누려왔던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안 시장이 필요하고 시장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유럽과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이 발언 이후 야당에선 “중국 시장을 버리고 유럽으로 간다는 건 현명하지 않다. 중국의 오해를 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우려가 나왔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