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녀 결혼에 ‘박막례 할머니’ 줄줄이 구독취소 사태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할머니(왼쪽)와 손녀 김유라씨. 김유라씨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가 손녀 김유라(유라PD)씨의 결혼 소식에 ‘구독 취소’ 역풍을 맞았다. 김씨 예비 남편의 과거 행적 등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박막례 할머니의 채널 구독자 수는 지난 주말 동안 3만명가량 감소했다.

김씨의 남자친구 A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씨에게 프러포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42세로 L의류업체의 대표를 맡고 있다. 1990년생인 김씨와 9살 차이가 난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면서 A씨의 과거 행동이 문제가 됐다. A씨는 2015년 다른 작가와 콜라보를 통해 제작한 티셔츠 ‘fuxxxxx summer’ 시리즈에서 집단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일러스트를 담았다. 일러스트 내용은 물론 청소년도 제한 없이 구매 가능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해당 시리즈는 판매가 중단됐다. A씨는 또 과거 자신의 SNS에 여성 아이돌과 모델 등의 노출 사진 등을 올리며 지인과 성희롱성 댓글을 주고받기도 했다.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댓글 캡처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채널 구독자들은 A씨의 과거 행동에 분노하며 실망감을 ‘구독 취소’로 표현하고 있다. 실제 박막례 할머니 채널의 영상 댓글 창에는 구독 취소를 알리는 내용의 댓글이 대거 올라오고 있다.

댓글창에는 “할머니 행복하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저는 여기까지인 것 같습니다” 등 팬들의 작별 인사가 줄을 이었다. 박막례 할머니 채널은 지난 1일까지 구독자 수 136만명을 기록하고 있었으나 4일 오전 11시 기준 133만명으로 줄었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3일 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남자친구의 8년 전 작업물과 게시글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 부분을 감싸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캡처된 것들이 여성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인데 대부분은 패션 잡지 사진이었고, 걸그룹 사진도 그 시절엔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지만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하거나 생각할 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지금의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만으로 판단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고 예비 남편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으나 팬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할머니와의 추억을 쌓으려고 손녀가 시작한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는 4일 현재 구독자 133만명에 달한다. 71세의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된 박막례 할머니는 유튜브와 구글 CEO를 직접 만나는 등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았다. 박막례 할머니는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