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소통·협치로 대한민국 선도”


이상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장이 “소통과 협치로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용인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4일 윤원균 의장과 김운봉 부의장 등 용인시의회 의장단과 티타임에서 “시청에서 시의회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시장이 시의회를 찾아 ‘소통’과 ‘협치’를 약속하고 당부한 것이다.

이 시장은 “집행부와 시의회의 목표는 단 하나다”며 “바로 시민 누구나 살기 좋은 용인시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사 결정 단계에서부터 시의회와 함께 상의하고 소통해 새로운 변화를 이끌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의장은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하면서도 ”의회 본연의 기능은 집행부의 견제와 감시다. 의원들이 제기하는 문제들을 심도 있게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시장은 ”시정을 함께 고민하는 든든한 동반자로서 시의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티타임 후 열린 제9대 시의회 개원식에서 “많은 시민께서 용인의 새로운 내일을 꿈꾸며 막중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 주셨다. 이제 약속을 실천하고 새로운 용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110만 용인특례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