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챌린저스 리그도 모래 돌풍

리브 샌드박스, 선두 질주

리브 샌박 CL 팀. LCK CL 제공

리브 샌드박스 챌린저스 팀이 7연승을 달리며 이번 시즌 첫 선두에 올랐다.

리브 샌박 CL 팀은 4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2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서머 시즌 4주차 첫째날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꺾고 1승을 추가했다.

리브 샌박은 시즌 초 하위권에서 시작했으나 7연승을 내리 따내며 9승 4패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날 제드를 정글러로 이색 기용한 리브 샌박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꽉 쥐고 놓치지 않았다. 파이크로 매운 맛을 살린 이들은 20분경 내셔 남작이 등장하자 마자 처치하며 가볍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광동은 T1을 꺾고 7승 6패가 되며 선두 경쟁에 합류했다. 5연패 뒤 따낸 귀중한 2연승이다. 반면 T1은 이번 패배로 선두로 치고 나갈 기회를 놓쳤다.

이날 첫 경기에서 DRX는 농심을 꺾고 선두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초 다소 부진한 출발을 했으나 이후 꾸준히 승수를 챙기며 어느덧 공동 3위까지 치고 올라간 DRX다. 반면 농심은 6승 7패로 50% 승률을 지키지 못한 채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꼴등 싸움’에서 KT가 한화생명을 누르고 5승 8패가 되며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한화생명은 4승 9패로 순위표 맨 아래에 이름을 유지했다.

비로소 경기력이 만개한 담원 기아는 젠지를 상대로 1승을 추가했다. 시즌 초 최하위였던 담원 기아는 이날 승리로 6승 7패가 되며 상위권 도약의 채비를 마쳤다. 젠지는 7승 6패가 됐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