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10년 전 ‘갈옷’ 그대로… 딸 “못 말리는 아버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을 입은 모습. 문 전 대통령 딸 다혜씨는 4일 문 전 대통령의 10년 전 사진과 최근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문다혜씨 트위터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이 10년 전에도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을 입은 사진을 공개해 누리꾼의 관심을 받았다. 문 전 대통령은 최근 언론에 공개된 사진에서 갈옷을 입은 모습이 자주 노출됐다.

다혜씨는 4일 트위터에 “못 말리는 아버지의 갈옷 사랑”이라며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그는 “같은 옷 다른 느낌?”이라며 “그래도 점점 10년 전 리즈 모습 되찾아 가고 계신다”고 말했다.

해시태그(#)로는 “단벌 신사 문재인” “이쯤 되면 제주 갈옷 전도사” “혹시 뒤 광고 아닌가요?”라며 부친에 대한 애정을 담아 장난스러운 말을 덧붙였다.

10년 전 사진은 문 전 대통령이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던 2012년 7월 갈옷을 입고 제주도의 한 시장을 방문했을 때 모습이었다.

최근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 퇴임 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주민들과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문 전 대통령 퇴임 무렵 SNS 계정을 개설한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과 관련한 글을 수시로 올리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27일에는 소파에 누워 낮잠을 자는 문 전 대통령 사진을 공개하면서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며 “얼마 전 ‘이젠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 괜스레 눈물이 났다”고 글을 올렸다.

같은 달 30일에는 사저 인근 일부 보수단체의 집회·시위를 비판하면서 “대체 세상에 어느 자식이 부모님에 대해 욕설하는 걸 버젓이 듣기만 하고 참나”라며 “쌍욕 하고 소리 지르고 고성방가와 욕의 수위가 세면 더 좋다고 슈퍼 챗을 날린단다. 이들 모두 공범”이라고 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