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시신 냉장고 유기 아들… 때리고 굶겼다”

MBC 보도화면 캡처

수개월간 아버지의 시신을 냉장고에 방치한 20대 아들이 아버지의 치매 증상이 심해지자 음식도 주지 않고 때리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정황이 드러났다.

4일 MBC에 따르면 경찰은 시체 유기 혐의로 서산경찰서에 입건된 20대 남성 A씨가 치매 증상이 심해진 60대 아버지를 폭행하고 굶긴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아버지는 올해 초부터 치매, 당뇨 등으로 건강이 악화한 상태였다. A씨는 치매 증세가 심해진 아버지를 때리기 시작했고, 1년 전부터 일거리가 없어 생활고에 시달리면서 아버지에게 변변한 음식도 주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학대는 한 달 넘게 이어졌고 A씨의 아버지가 숨지자 한 달 넘게 시신을 냉장고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달 30일 충남 서산 한 다세대주택에서 A씨의 이사를 도와주던 원룸 관리인 B씨가 냉장고를 열었다가 A씨의 아버지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칸막이를 모두 떼어낸 냉장고 안에서 앉은 상태로 보관된 A씨 아버지의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아버지와 단둘이 생활해 왔던 걸 확인하고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한편 A씨를 상대로 시신 유기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