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괴한, 파출소 ‘화살총 테러’… 경찰은 상황실에 신고 [영상]

4일 경찰에 20대 남성 A씨 구속

YTN 화면 캡처

한밤중 파출소에 화살총을 쏘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0대 초반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2시15분쯤 복면을 쓰고 여수경찰서 산하 한 파출소를 찾아가 출입문 틈으로 화살총을 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인터넷에서 구입한 화살총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몰래 소지한 혐의도 받고 있다.

YTN 화면 캡처

A씨가 쏜 화살은 파출소 내부에 방역을 위해 설치한 아크릴 가림막에 꽂혀 다행히 경찰관이 다치는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사건 당시 파출소 내부에는 경찰관 7명이 있었지만 곧바로 범인에 대한 대응을 하진 못했다. 오히려 당시 일부 경찰관은 범인을 잡아 달라며 휴대전화로 상황실에 신고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범행 후 달아난 A씨를 12시간 뒤인 같은 날 오후 2시쯤 파출소와 5㎞ 떨어진 주거지에서 체포했다.

A씨가 경찰에서 조사나 처벌을 받은 이력은 없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