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청와대 행정관, 필로폰 투약 기소…“혐의 인정”

국민일보DB

문재인정부 청와대 행정관이 재직 당시 마약류인 필로폰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부장 이곤호)는 지난달 30일 전직 청와대 행정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청와대 재직 중이던 지난 1월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판매업자로부터 필로폰 0.5g을 40만원에 구매한 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투약한 혐의로 지난 4월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그는 판매업자가 약속한 장소에 필로폰을 숨겨두고 떠나면 이를 가져가는 방식인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거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마약 거래에 쓰인 계좌와 입금자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A씨의 범행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수사에서 “죄송하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시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 중이던 A씨는 지난 4~5월쯤 일신상 이유로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지난 5월 23일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법원은 오는 8월 25일 A씨에 대한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